모바일 gnb

코스정보

대구올레 팔공산 1코스

북지 장사 가는 길

  • 시인의 길

    (현대시 육필공원)

  • 돌집마당

  • 대구방짜
    유기박물관

  • 도장마을

    (0.9Km)

  • 북지장사 기점

  • 북지장사

    (2.5Km)

시작부터 시인의 길이 길손을 맞이한다. 길 가장자리에 일렬로 늘어선 돌에는 김춘수, 윤동주, 천상병 등 익히 아는 시인의 시가 아로새겨져 있다.
시인의 길 가운데 위치한 돌집마당은 쉬어가는 자리다. '사진 외에는 아무것도 가져가지 말고, 발자국 외에는 아무것도 남가지 말라'는 문구가 독특하다.
가는 길에 자리한 방짜유기박물관은 중요무형문화재 유기장 이봉주 선생의 작품들이 전시돼 있다. 관람료가 무료라 부담이 없다.
북지장사 가는 길 안내판을 지나 걷다보면 소나무 숲이 길 옆으로 나란히 서 있다. 바람이 불면 솔잎 부딪히는 소리가 마치 파도소리처럼 들리고, 솔내음은 가슴속을 시원하게 한다. 소나무 숲은 북지장사 가는 길의 '포토존'이다. 햇살이 은은한 아침이나 저녁이면 숲과 하늘이 어우려져 작품 수준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길의 끝은 북지장사. 고려 때 규모가 커 한때 동화사를 말사로 거느렸다는 말이 전해진다.
지금은 절의 규모가 작지만 잠시 쉬어가기에는 적격

* 왕복 5Km / 총 1시간 내외

유의사항

코스관련

그늘이 많아 사계절 걷기 좋은 코스이며, 흙길은 솔숲 내 구간에만 있습니다.
도로와 인도의 역할을 함께하는 1차로로, 주말에는 북지장사 참배객이 많아 통행에 불편이 있을 수 있으니, 주중에 걸어보시길 권합니다.
가로등은 기점 - 도장마을까지만 설치되어 있습니다.
늦은 밤이나 이른 새벽에 홀로 길 걷는 것을 가급적 자제하길 권합니다.

에티켓

길 양옆으로 흐르는 계곡물은 주민분들이 농업용수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취사, 쓰레기 투기를 금합니다.